> 사설/칼럼
[의학칼럼] 급작스런 인플루엔자 비상
시흥저널  |  webmaster@siheungjounal.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20  21:42: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올바른 대처법과 예방이 중요

 

   
최 창 균

-시화병원 병원장

 

급작스런 추위에 이른 감기로 고생하는 사람이 많은 요즘. 특히나 주의해야 할 호흡기 질환으로 인플루엔자가 있다.

11월 16일 질병관리본부의 발표에 따르면 1000명중 7.8명이 인플루엔지 의심 환자로 지난 6.3명에 비해 빠르게 늘고 있어 주의를 당부했다.

그렇다면 이름도 생소한 인플루엔자는 어떤 질환일까?

 

▣ 흔한 감기와 같은 질환

인플루엔자는 바이러스(Influenza virus A, B, C)를 통해 감염되는 호흡기 질환으로 평균 2일 정도의 잠복기를 거친다.

증상 시작 1일 전부터 발병 후 5일까지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분비되는 호흡기 비말(침,기침)을 통해서 사람에서 사람으로 전파되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증상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감기와 비슷해서 38℃ 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 두통, 근육통, 피로감 등의 전신증상과 기침, 인후통, 객담 등의 호흡기 증상을 보이게 된다. 간혹 합병증으로 폐렴, 기저심폐질환의 악화를 불러올 수 있다.

 

▣ 왜 주의가 필요한가?

건강한 사람은 대부분의 경우 수일간 앓고 회복되나 노약자나 만성 질환자들에게는 폐렴 등의 치명적인 합병증을 초래할 수 있다.

지난 2009년 4월 이후 유행하고 있는 신종 인플루엔자는 단시간에 폭발적으로 많은 사람들을 감염시켰으며, 사망자 또한 발생했다.

특히 호흡기 질환으로 전염성이 높기 때문에 노인요양시설, 영유아보육시설 등 고위험군이 집단 생활하는 시설에서는 위험성을 인지하여 직원 및 입소자에게 예방접종을 실시하고, 증상자의 경우에도 분리가 필요하다.

 

▣ 예방접종 이제는 필수!

인플루엔자는 소아(6개월~12세) 및 만 65세 이상 어르신들에게는 접종이 무료로 진행되고 있으며 유행이 시작됐다 하더라고 백신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그 이유는 접종이후에는 70%~90%의 예방을 보이며, 설사 감염된다 하더라도 합병증의 위험성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그 외에도 임산부의 경우에도 감염 시 약물치료에 제한이 있고 태아건강에 나쁜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임신주차에 상관없이 접종을 권하고 있다.

 

▣ 인식의 차이가 중요하다.

매년 고위험자를 대상으로 시행되는 무료 예방접종에도 불구하고 인플루엔자를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넘어가는 경우가 많다.

독감이라고 명명되다 보니 좀 독한 감기쯤으로 생각하는 경우들도 허다하다.

하지만 고위험군이 감염될시 생명을 위협만큼 위험한 질환이다. 이러한 위험성을 인지하고 시기별 예방접종과 손씻기, 기침 에티켓 등으로 예방을 잊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시흥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시흥시 중심상가4길 24-1 나라빌딩 2층(정왕동)  |  대표전화 : 031) 431-1610  |  팩스 : 031) 497-1620
(주)시흥저널  |  등록번호 : 경기 아 5022  |  등록일 : 2011년 4월 29일  |  발행·편집인 : 한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훈
Copyright © 2018 시흥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