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시흥시민축구단, K3 무패행진으로 3위유지!최강 포천 상대로 밀리지 않는 경기 펼쳐
시흥저널  |  webmaster@siheungjounal.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6  20:34: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경기전 기념사진 촬영에 임한 양팀 선수, 심판 및 내빈

시민과 함께 새로운 도전에 나선 시흥시민축구단(이하 시흥)이 2019 K3리그 어드밴스 3라운드에서 최강 포천과 비기며 무패행진으로 3위를 유지 했다.

4월 13일 정왕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9 K3 어드벤스 3라운드경기에서 시흥은 K3최강 포천시민축구단과의 경기에서 시흥은 이른 퇴장에도 불구하고 42번 엄시준 선수가 선제골을 터뜨리는 등 선전한 끝에 1대 1 무승부를 수확했다.

   
▲39번 이관용(FW)선수가 수비와 몸싸움을 펼치고 있다.

경기 전부터 전년도 최다 관중 팀답게 300여명의 시흥시민들이 경기장을 찾아 스코어 맞추기, 사격, MVP맞추기, 팬사인회 등 다양한 부스 이벤트를 즐겼다.

응원석을 가득 채운 시민들의 응원 속에 시흥은 K3 최고 명문팀인 포천과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이관용 선수와 김경환 선수가 연이어 포천의 골문을 두들겼지만 골로 연결되지는 않았고, 포천의 외국인 후안과 이규로의 슈팅은 시흥의 수문장 박민선의 손에 걸리며 전반은 0대 0으로 종료됐다.

   
▲39번 이관용(FW)선수가 수비와 몸싸움을 펼치고 있다.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변수가 발생했다.

후반시작과 동시에 경고누적으로 퇴장 선언되며 10대 11로 싸워야 하는 불리한 상황이 된 것이다.

불리한 상황에서 포천의 공세를 막아내던 시흥은 역습을 통해 결국 선제골을 만들어 냈다. 78분, 홍성민 선수의 크로스를 받은 엄시준 선수가 볼 터치 이후 침착 하게 골을 성공시겼다.

승기를 잡은 시흥이었지만 수적 우위를 이겨내지 못하고 아쉽게도 종료 직전 동점골을 허용하며 경기는 1대 1로 마무리 됐다.

   
▲선제골 득점 후 선수들이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는 모습

하지만 시흥은 K3 최강팀인 포천을 상대로 수적 열세를 극복하고 대등한 경기를 펼치며 초반의 2연승이 우연이 아님을 증명 했으며, 3경기 연속 무패로 3위를 유지하며 선두권 3강 체제를 공고히 했다.

선제골을 기록한 엄시준 선수는 “수적으로 불리한 상황이라 너무 힘든 경기였지만 동료들이 열심히 해줬기에 골도 성공시킬 수 있었다”며 동료들에게 공을 돌리면서도 “골을 넣어서 너무 기쁘지만 이길 수 있었던 경기를 놓쳐서 너무 아쉽다”고 전의를 불태웠다.

한편 시흥은 4월 20일 오후 3시 이천종합운동장에서 이천시민축구단과의 4라운드 원정경기를 가질 예정이다.

 

시흥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시흥시 중심상가4길 24-1 나라빌딩 2층(정왕동)  |  대표전화 : 031) 431-1610  |  팩스 : 031) 497-1620
(주)시흥저널  |  등록번호 : 경기 아 5022  |  등록일 : 2011년 4월 29일  |  발행·편집인 : 한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훈
Copyright © 2019 시흥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