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설/칼럼
[특별기고] 폭탄테러가 발생하면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시흥저널  |  webmaster@siheungjounal.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2  19:17: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김 성 기  경장

-시흥경찰서 경비작전계 대테러담당 경장

 

오늘부터 우리 모두 테러예방지킴이 테러란 특정목적을 가진 개인 또는 단체가 살인, 납치, 유괴, 저격, 약탈 등 다양한 방법의 폭력을 행사하여 사회적 공포상태를 일으키는 행위들이며 테러의 유형으로는 사상적, 정치적 목적달성을 위한 테러와 뚜렷한 목적 없이 불특정 다수와 무고한 시민까지 공격하는 맹목적인 테러로 구분된다.

그 중에서 폭탄테러는 가장 파괴적인 테러 행위 중 하나다.

가장 최근에는 수 십 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아프가니스탄의 결혼식장 자살폭탄 테러를 그 예로 들 수 있으며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국제테러단체 가입시도 및 SNS를 통한 테러단체 지지·표명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테러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선 우리 모두의 작은 관심과 경계의식에서부터 테러예방활동이 시작된다.

실제로 인천국제공항에서는 하루 평균 10회, 폭발물 의심물체 신고가 들어오며 테러 대응팀 폭발물처리반에서 모든 신고에 대한 확인 작업을 실시한다.

만약 내 눈앞에서 폭탄테러가 발생하면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우선 거동이 수상한 사람을 발견하거나 부적절한 물건, 폭발물의심물체를 발견 했을 때는 주저하지 말고 112에 신고 후 즉시 그 현장에서 대피해야한다.

여기서 의심가는 물체는 주로 가방, 음료수 캔, 전화기, 장난감, 책 등으로 위장해 화장실, 쓰레기통, 우편함, 창고, 주차된 차량 등에 주로 설치가 되어 있다.

또한 우편물 속 시계소리, 이상한 냄새, 수신자가 없거나 비공개 표시로 되어있으면 의심이 가는 우편물이다.

만약 폭발물이 폭발하는 경우에는 즉시 바닥에 엎드리고, 팔꿈치를 바닥으로 하여 바닥에 가슴이 닿지 않게 보호하며 양팔로 머리를 감싸고 귀와 머리를 손으로 감싸 머리를 보호해야한다.

이처럼 테러예방은 우리들의 작은 관심으로부터 시작하며 거동수상자 및 폭발물 의심물체를 발견하면 망설이지 말고 신고함으로써 우리 모두 테러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테러예방지킴이가 될 수 있다.

 

 

시흥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시흥시 중심상가4길 24-1 나라빌딩 2층(정왕동)  |  대표전화 : 031) 431-1610  |  팩스 : 031) 497-1620
(주)시흥저널  |  등록번호 : 경기 아 5022  |  등록일 : 2011년 4월 29일  |  발행·편집인 : 한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훈
Copyright © 2019 시흥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