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시흥시 ‘노동자지원센터’ 개소
시흥저널  |  webmaster@siheungjounal.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2  18:00: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시흥시는 9월 6일 ‘시흥시 노동자지원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임병택 시장, 김태경 시의장을 비롯해 전·현직 시의원과 홍은숙 민주노동자 시흥연대 의장, 전국 집배노동조합, 금속노조 대창지회 및 금토일지회장 등 많은 분들이 참석해 센터 개소를 축하했다.

행사는 한국와이퍼 노동조합 율동패의 축하공연, 현판식, 센터의 무사발전 기원을 비는 고사식 순으로 진행됐다.

센터는 시흥시 비정규직·영세 사업장 노동자의 노동조건을 향상하고 권익을 개선하고자 설립됐다.

센터 설립근거를 담은 「시흥시 비정규직·영세 소규모사업장 근로자 지원 조례」가 2012년 시흥시의회를 통과한 뒤 7년 만이다.

센터는 정왕동 금성프라자 5층에 면적 70여㎡ 규모다.

민주노동자 시흥연대가 3년간 위탁을 맡아 운영하며, 시흥시는 센터 운영을 위해 연간 1억5500만원을 지원한다.

   
 

임병택 시장은 “세상의 모든 분들이 노동자의 지위에 있고 그런 노동자들을 위해 일해 줄 노동자지원센터가 문을 열기를 간절히 원했다는 것을 눈으로 확인하게 됐다”며 개소축하를 위해 참석한 노동·시민사회단체 시민 200여명에게 축사를 전했다.

센터는 2016년부터 꾸준히 진행하고 있는 청소년 노동인권 교육·노동상담 사업, 하반기부터 노동법률 강좌와 프랜차이즈 단시간 노동자의 근로기준법 적용 여부를 감시하는 노동인권지킴이 활동을 이달부터 본격화한다.

10월달 5일에는 노동자 축제인 노동인권UP 페스티벌을 개최할 예정이다.

박희정 센터장은 “센터 개소는 지자체가 노동정책을 실천하고 집행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췄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노동인권은 그 사회의 성숙도와 수준을 보여 주는 척도인 만큼 센터 개소로 노동이 존중받는 품격 있는 시흥시가 될 수 있도록 활동하겠다”고 말했다.

 

시흥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시흥시 중심상가4길 24-1 나라빌딩 2층(정왕동)  |  대표전화 : 031) 431-1610  |  팩스 : 031) 497-1620
(주)시흥저널  |  등록번호 : 경기 아 5022  |  등록일 : 2011년 4월 29일  |  발행·편집인 : 한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훈
Copyright © 2019 시흥저널. All rights reserved.